모바일 저널리즘을 위한 9개 교훈

빅데이터와 사회, 4강-1 (4강2는 곧 이어짐)

강정수 · 845일전

CNN, 뉴욕타임즈, 버즈피드에서 배울 점

온라인 뉴스 협회(Online News Association) 2014년 컨퍼런스가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 동안 미국 시카고에서 열렸다. 주목할만한 프로그램은 26일 있었던 «We’re 50% Mobile. Now What?»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이다. 여기에는 CNN의 에탄 호로비츠(Etan Horowitz), 뉴욕타임즈의 앨릭스 하디만(Alex Hardiman), 버즈피드의 엘리스 뒤브아(Alice Dubois)가 연사로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CNN, 뉴욕타임즈, 버즈피드의 현황과 고민을 알 수 있었다. 그날 소개된 몇 가지 사실과 전략을 통해 디지털 저널리즘에 대한 교훈을 도출해 본다.

1. 당신의 독자/시청자가 누구인지 알아야 한다.

뉴욕타임즈 구독자 중 (만)35세 이하 구독자 중 90%가 모바일을 통해 뉴욕타임즈를 소비한다. 

모바일 중심의 뉴스소비 문화는 이제 비로소 시작되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뉴욕타임즈는 계량형 유료화(metered paywall), 뉴스래터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구독자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 독자를 다양하게 그룹화하는 분석기술은 디지털 뉴스 서비스에 필요조건이다.

2. 독자/시청자를 분석하라.

버즈피드 모바일 접속율이 가장 높은 시간은 저녁 9시다. 버즈피드 독자는 아침형이 아니다. 

뉴스 발행시간이 아침에 집중되어 있거나, 포털 실시간 인기검색어에 발행시간이 변동하는 등 생산자 중심으로 뉴스 발행시기가 결정된다면, 독자의 뉴스소비 시간대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어렵다. 위 그림은 버즈피드가 다양한 발행시기 실험을 통해 얻은 최적화된 뉴스소비 시간대 분석결과다.

3. 충실한 팬을 찾아라.

뉴욕타임즈가 제공하는 두 개 이상의 플랫폼을 이용하는 독자들이 앱과 웹에서 두 배 참여한다. 

페이스북과 뉴스사이트에서, 유튜브와 뉴스사이트에서, 뉴스앱과 페이스북에서 등 2개 이상의 플랫폼을 통해 특정 뉴스서비스를 소비하는 독자의 참여율이 1개 플랫폼을 통해서만 특정 뉴스서비스를 이용하는 독자보다 충성고객이라 한다. 페이스북, 유튜브, 카카오톡 등이 뉴스서비스에 중요한 이유다.

4. 소셜 미디어는 모바일 트래픽을 선물한다.

소셜 트래픽 = 모바일 트래픽 

모바일 트래픽이 포털에만 의존할 때 뉴스중심 네트워크가 강화되고, 모바일 트래픽이 SNS와 연관성을 가질 때 이용자중심 네트워크가 발전한다.

5. 기자를 모바일에 집중하게 하라.

버즈피드의 새로운 CMS는 모바일 '미리보기'를 가장 먼저 제공한다. 데스트탑용 미리보기는 후순위다. 

가디언 편집국장 러스브리저는 자사 기자들에게 종이신문을 보지 못하게한 것으로 유명하다. 버즈피드는 한발 더 나갔다. 모바일 미리보기가 우선한다.

6. 첫 화면은 중요하지 않다.

CNN에서 가장 인기있었던 동영상들은 홈페이지 첫화면에 등장하지 않았다. 

뉴욕타임즈 혁신보고서에서 유사한 주장이 등장했다. 첫 화면에 집중하는 행위(pageone centric)은 종이신문 전통이다. 버려야할 낡은 습관이다.

**7. 기자의 페이스북/트위터 성과가 중요하다

모바일 트래픽을 높이고 싶은가? 기자들이 홈페이지 첫 화면에서 자신의 기사가 어디에 위치하는지 관심가지기 보다는,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자신이 생산한 뉴스의 반응에 관심가지게 하라. 

한국에서 기자들은 아마 네이버 등 포털에서 자신의 생산한 뉴스가 어떻게 노출되는지 더 큰 관심을 가질 것이다. 페이스북에서 좋아요, 댓글 등으로 생산물을 평가하는 기준도 필요하다. 기자는 중요한 뉴스 유툥자다.

8. 모바일 기술에 투자하라.

뉴욕타임즈는 성과측정지표, 재사용 가능한 프레임워크, A/B 테스트 등에 투자하고 있다. 

페이지 뷰에만 집중하는 시대는 끝났다. 소셜 지수, 체류시간, 연결 소비 등 다양한 분석지표를 통해 성과를 효과적으로 측정하는 방법을 끊임없이 발전시켜야 한다. 독자/시청자가 누구이고, 이들의 취향을 알고 싶다면 A/B 테스트는 필수다.

9. 모바일이 전부다.

모바일은 특별한 경우가 아니다. 필수요건이다. 

모바일을 먼저 생각하고 또는 모바일만 생각하는 뉴스문화를 만드는 일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된다.

디지털 뉴스의 시장 경쟁력과 디지털 뉴스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기술투자와 모바일과 소셜 중심의 생산문화가 매우 절실하다. 특히 독자/시청자가 누구이고 이들의 뉴스 취향을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은 종이신문의 윤전기와 같은 뉴스 생산의 전제조건이 되어야 한다.

분석의 최종 목표는 독자/시청자의 행위를 예측하는 일이다. 예측 기술의 현재와 특징에 대해서는 다음 시간에서 다룬다.